[KOVO 여자배구] 10월16일 인천 대한항공 vs 서울 우리카드

홈 > 커뮤니티 > 분석게시판
분석게시판

[KOVO 여자배구] 10월16일 인천 대한항공 vs 서울 우리카드

관리자 0 2017

 16343532022904.jpg

 

대한항공은 대한민국 최고의 세터인 한선수 선수와 FA 계약을 마쳤으며 지난시즌 외국인 선수가 부상을 당했을때 토종 거포의 위력을 보여준 임동혁을 비롯해서 팀의 살림꾼이 되는 곽승석이 건재한 전력이다. 새롭게 영입한 왼손잡이 아포짓 스파이커 링컨도 새롭게 팀의 지휘봉을 잡은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이 추구하는 한 템포 빠른 배구에 최적화 된 외국인 선수라고 생각되며 진성태, 한상길, 진지위, 이수황이 버티고 있는 미들블로커와 리베로 정성민에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해줄수 있는 베테랑 백업 세터 유광우의 존재감도 든든하다. 하지만, 지난시즌 공격부문 1위를 기록한 정지석이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돼 시즌 초반 출전이 힘들게 되었다는 것은 치명적인 전력 누수.

 

 

우리카드는 지난 시즌 득점 2위 알렉스와 지난시즌 공격부문 4위를 기록한 나경복의 좌우날개를 책임지게 되며 리시브와 디그에 강점이 있는 류운식과 한성정과 최현규가 상황에 따라서 번갈아 투입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개막전 이다. 지난 시즌 함께했던 주전 선수 대부분이 그대로 손발을 맞추게 되면서 팀 조직력이 강화 되었고 하승우, 이호건 세터는 팀의 공격 스피드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토스를 배달할수 있는 자원 이다. 또한, 삼성화재에서 영입한 지태환의 합류로 하현용, 최석기로 버티던 미들블로커 라인의 전력이 올라갔다는 것은 희망적인 요소.

 

 

외국인 선수 링컨이 왼손잡이 아포짓 스파이커가 되는 만큼 임동혁을 레프트로 기용하며 정지석의 공백을 메우는 방법은 리시브 라인의 불안이 커질수 밖에 없고 신인 정한용과 이준을 활용하는 방법은 공격력에서 차질이 발생하게 되는 대한항공 이다. 지난 8월 막을 내린 도드람컵에서는 알렉스 없이 OK금융그룹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우리카드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패

언더& 오버 => 언더

 

마블티비, 라이브티비, 실시간중계, 실시간스포츠, 스포츠중계, 스포츠분석, 라이브스코어, 해외스포츠중계
0 Comments